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농어촌놀이터 동화책 ´동관이의 마음´

국내사업 2020.07.27

나는 동관이 마음이에요. 

나는 동그라미였다가, 풍선처럼 부풀기도 하고, 비 온 날처럼 축축해지기도 하는데

오늘은 방방이를 탄 것처럼 하늘 높이 날고 있어요. 

아마 동관이의 아홉 번째 생일이어서 그런가 봐요. 



동관이는 학교가 끝나고 친구들에게 같이 놀자고 했지만 친구들은 집에 가야 한대요. 

학교 근처에 안전하게 놀 곳이 없다고 부모님이 스쿨버스를 타고 집에 오라고 하시나 봐요. 

나는 갑자기 바람 빠진 풍선이 되었어요. 이젠 집에서 혼자 텔레비전 보는 것도 지겹단 말이에요. 

왜 동관이 동네에는 함께, 맘껏, 실컷 놀 수 있는 놀이터가 없는 걸까요?



한껏 뾰족한 마음으로 집에 도착했는데, 책상 위에 큰 선물이 있어요! 

동관이가 갖고 싶던 블록놀이 세트네요. 딸기케이크도 있어요. 

나는 밝은 빛을 내는 달덩이가 됐어요. 잠깐! 촛불 끄기 전에 소원을 빌어야 해요. 

내가 진짜 원하는 건 바로... 놀이터예요! 학교 끝나고 친구들이랑 놀 수 있는 놀이터요.



다음날 학교에 갔더니 동관이네 선생님이 놀이터 만들기 활동을 하러 누가 온다고 이야기해주셨어요. 

'세이브더칠드런'이라고 하는데요. 미술시간인 줄 알았는데, 건축가 선생님들이랑 놀고 싶은 놀이터에 대해 이야기해봤어요. 

와, 친구들 마음들도 다 반짝반짝 빛을 내고 있어요. 오늘부터 나랑 같이 놀자고 텔레파시를 보내야겠어요. 


그런데 정말 소원이 이루어지려나 봐요. 우리 동네에 놀이터가 생긴대요! 

동관이랑 친구들이 상상하며 이야기했던 놀이터요. 

학교에서 걸어갈 수 있는 곳에 생긴다니, 이거 정말 꿈은 아니겠죠?



동관이랑 친구들은 '아동감리단'이 되어 놀이터가 잘 지어지고 있는지 감독하러 갔어요. 두구두구두구, 

놀이터 공사 현장에서 들리는 소리처럼 저도, 친구들 '마음'들도 다 같이 두구두구두구 소리를 내면서 우리가 함께 만든 놀이터를 검사하고 있어요. 



그렇게 며칠 밤, 또 며칠 밤 후에 동관이랑 친구들이 이름 붙였던 '신기방기 놀이터가' 다 만들어졌어요! 

매달 정기적으로 놀이 프로그램도 열린대요. 학교 끝나고 친구들이랑 놀 수 있게 되면서 마을 분위기도 달라졌어요. 

동네 어른들이 가끔 간식도 가져다주세요. 아이들이 학교 끝나고 혼자 집에 가지 않고 놀이터에서 함께 노니까 안심이 된다고 하시더라고요. 


모든 마을에 신기방기 놀이터가 생기면 농어촌 지역 아이들의 '마음'이 푹신한 뭉게구름이 되어 둥둥 떠다닐 것 같아요. 

동관이에게 어른들께 말씀드리라고 해야겠어요. 우리 이야기를 모두 들어주시겠죠? 



동화책을 다운로드해서 

농어촌 놀이터 이야기 '동관이의 마음'을 더 자세히 읽어보세요. 




세이브더칠드런은 아동의 놀 권리를 지키고, 농어촌 아동이 방과 후에도 안전하게 보호받도록 실내 공간이 있는 농어촌 놀이터와 놀이터가 있는 공립형 지역아동센터를 신축하고 있습니다. 모든 공간은 지자체와 협약하여 아동과 지역사회와 함께 만듭니다. 공간이 완성된 후에는 아동위원회가 자율적으로 공간을 이끌어 나갑니다. 대한민국 모든 아이들이 함께, 맘껏, 실컷 놀며 몸과 마음 모두 건강하게 성장하기를 바랍니다.




2015년부터 2020년까지 세이브더칠드런이 만든 농어촌 놀이터와 공립형 지역아동센터입니다. 2019년까지 총 22개 지역에 지역아동센터 15개소, 농어촌놀이터 9개소를 신축했고 2020년 현재 지역아동센터 2곳과 놀이터 4곳이 완성되어가는 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