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오준 전 유엔대사, 국제 세이브더칠드런 연맹 이사 선출

보도자료 2019.01.09

문의 세이브더칠드런 미디어팀  전화 02-6900-4463 


오준 전 유엔대사, 국제 세이브더칠드런 연맹 이사 선출

       

- 전 세계 28개 회원국과 120개 국가 사업장으로 구성된 연맹

- 아시아 회원국 출신으로 유일…”한국 등 아시아 국가의 아동 권리 증진에 적극 기여할 것”



2019.1.4

국제구호개발NGO 세이브더칠드런 코리아는 4일 “오준 이사장이 2019년 1월 1일부터 임기 3년의 국제 세이브더칠드런 연맹 이사로 선출되었다”고 밝혔다. 현재 13명으로 구성된 이사회에는 미국, 영국, 스웨덴, 노르웨이, 멕시코 등 출신 이사들이 참여하고 있으며, 2018년 12월 선거를 통해 한국과 스페인 이사가 신규로 선출되었다. 아시아 회원국 출신은 오준 세이브더칠드런 코리아 이사장이 유일하다.


국제 세이브더칠드런 연맹은 한국을 포함한 28개 회원국과 전 세계 약 120개 국가에 분포한 세이브더칠드런 사업장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전 세계 사업을 총괄하고 전략 수립과 글로벌 캠페인을 운영한다. 국제 세이브더칠드런 연맹에 한국 출신 이사가 선출된 것은 2008년 전임 김노보 이사장이 선출된 이래 두 번째이다.


오준 이사장은 “세이브더칠드런이 창립 100주년을 맞는 2019년에 국제 세이브더칠드런 연맹 이사를 맡게 돼 뜻 깊고 기쁜 동시에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또 “28개 회원국, 120개 국가 사업장의 동료들과 함께 전 세계 아동의 권리 실현을 위해 노력하면서, 유일한 아시아 이사로서 아시아 국가의 아동 권리를 증진하는 데 적극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오준 이사장은 주 싱가포르 대사, 유엔 대사, 유엔 경제사회 이사회 의장 등을 역임했으며, 2018년 7월부터 세이브더칠드런 코리아 이사장으로 재직하고 있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