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녀 살해 후 자살 대응 캠페인 자녀 살해 후 자살, 개인의 비극이 아닙니다 #당신의 이름을 보태주세요
세이브더칠드런 홍보대사 김윤아님이 참여해 주셨습니다.
지금도 동의 없는 죽음이 반복되고 있습니다
동의 없는 죽음
사라진가족, 침묵의 아이
우리는 살해된 아이의 진술을 들을 수 없다. 동반자살은 가해 부모의 언어다. 아이의 언어로 말한다면 이는 피살이다. 법의 언어로 말하더라도 이는 명백한 살인이다. 이처럼 대한민국에는 부모가 자녀를 살해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는 상상조차 할 수 없는 일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아동학대 사망 아동 및 자녀 살해 후 자살 수 그래프 실제 공식적으로 알려지지 않은 피해 아동 수는 훨씬 많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그 누구도 아이들의 삶과 죽음을 결정할 수 없습니다. 하지만 자녀를 부모의 소유물로 보는 사회의 인식 때문에 자녀 살해 후 자살 사건은 안타까운 동반자살로 여겨졌고, 이를 막기 위한 대응도 부족했습니다.
자녀 살해 후 자살. 이것은 명백한 살인입니다. 이것은 안타까운 가정의 비극이 아니라 우리 사회가 나서서 반드시 막아야 하는, 가장 극단적 형태의 아동학대입니다. 서명하기
세이브더칠드런은 정부에 요구합니다

아동 사망에 대한 똑같은 비극을 반복하지 않기 위해, 우리가 놓친 위기 신호와 개입의 기회를 밝혀내고
죽음을 막을 실효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합니다.

체계적인 조사를 통해, ‘자녀 살해 후 자살’이 아동학대이고 제도를 통해 막아야 하는 문제라는 점을
정부가 명확히 밝혀야 합니다.

가정폭력과 경제적 위기 등, 고위험군 가정을 찾아내 전문적인 서비스 연결이 이루어져야 합니다.
이를 위해서는 관련 부처 간 정보 공유 및 협업, 시스템 연계가 반드시 필요합니다.

자녀 살해 후 자살은 한 가정의 비극이 아닙니다. 이는 국가와 사회가 나서서 책임져야 하는 문제입니다. 아이들이 어른들의 사정으로 더 이상 영문도 모른 채 죽거나 희생당하지 않도록, 자녀 살해 후 자살 대응 캠페인에 당신의 이름을 보태주세요. 여러분의 이름이 모이면 반복되는 비극을 막을 수 있습니다.

참여해 주신 서명은 정부, 국회에 전달될 예정이며,
남겨주신 연락처를 통해 캠페인 관련 소식을 꾸준히 전달드리겠습니다.

회원정보를 입력
지지하기
성명
이메일
@
휴대폰번호
- -
개인정보 관련 약관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개인정보의 제3자 제공, 세이브더칠드런 활동 소식에 모두 동의합니다.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필수)보기
개인정보의 제 3자 제공(필수)
세이브더칠드런의 국내외 다양한 활동 소식을 받겠습니다.(선택)

캠페인공유하기

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스토리
서명 참여자 수 9672 서명 참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