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하단바로가기
세이브더칠드런 국내아동보호캠페인 한아이, '마지막 한 아이까지'

우리나라에서 2016년 확인된
아동학대는 1만 8,573건, 사망한 어린 생명은 36명…

학대, 빈곤, 방임 등으로 인해 위탁 보호가 필요한 아동은 1만 2,868명,
20만 명을 넘어선 다문화 가정 아동의 37%는 학교에서 집단 따돌림을 겪고,
난민 아동의 40% 가량은 무국적 상태의 신분 없는 아동으로 살아갑니다.
부모의 가난으로 어쩔 수 없이 빈곤의 늪에서 삶을 시작해야 하는 빈곤 아동도 최대 68만
명으로 추정됩니다.

이는 여러분이 마주치는 아동 10명 중 1명은 도움이 필요한 아동이라는 의미입니다.

하지만 지금 당장 도움이 필요한 아동들을
정부가 모두 보살피기엔
아직 준비가 많이 부족한 상황입니다.

아동을 가장 가까이에서 보호하는 아동보호전문기관은 최소 100개가 필요하지만 현재는
60개에 머무르는 상황이며,
한 곳이 돌봐야 하는 아동은 평균 20여 만 명으로,
이는 주요 선진국의 2배에 이릅니다.

우리가 나서야 합니다. 지금 당장 보호가 필요한 아이를 찾아 지원하고
정부에 중장기적인 아동보호체계 마련을 촉구해야 합니다.

<한 아이> 캠페인은

학대, 방임, 빈곤과 차별 등의 위험에서 모든 아동을 보호하고 아동이 한 명의 주체적인 인격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합니다.

마지막 한 아이까지(Every Last Child).
여러분과 함께라면 지킬 수 있습니다.

세이브더칠드런은 아동보호전문기관을 중심으로
학대를 당하거나 위기에 처한 아동을 즉각적으로 보호하고
근본적이고 지속적인 변화를 만듭니다.

  • 체벌금지 캠페인 및 법·제도 개선 활동

    체벌에 대한 잘못된 인식이 확산되는 것을 막고 폭력에 대한 허용도를 낮추기 위한 체벌금지 캠페인 및 ‘체벌 허용 금지’를 위한 법·제도 개선 활동

    '매'의 눈을 빌립니다!
  • 긍정적인 훈육

    폭력 없이 아동을 양육할 수 있는 대안으로 ‘긍정적인 훈육’ 교육·확산 활동

  • 아동권리 교육

    일상에서 아동의 권리가 실현되도록 아동권리를 실천할 의무를 지닌 보육·유치원 교사, 초중고교사, 부모 등에게 아동권리 교육 실시

<한 아이> 캠페인이 보호가 필요한 마지막 한 아이까지 도울수 있도록
지금 후원으로 동참해 주세요.

연간 3명의 학대피해 아동의 학대 후유증 치료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연간 3명의 학대 피해 아동의 의료지원과
4가구의 피해 아동 가족상담
을 도울 수
있습니다.

연간 3명의 학대 피해 아동을 위한 풀패키지
(상담/가정지원/의료/가족치료/심리치료 등)
지원
에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정기 후원하기
작지만 소중한 후원의 시작

정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학대 피해아동의 심리치료비
일부를 지원할 수 있습니다

일시 후원하기
여러분의 일상에서 <한 아이> 캠페인에 동참해 보세요.

일상에서 아동을 만나는 누구든지

아동권리를 지켜주기 위해 고민하고 행동해 주세요.

상황별 가이드 보기

아동의 권리를 지켜주고 싶은 성인이라면

아동권리에 대한 바른 인식부터 긍정적으로 훈육하기까지, 아동권리교육을 직접 받아보세요.

* 교육시간 및 내용 : 2017년 9월 22일, 오전10시~12시 (아동과 권리 이해, 아동학대 이해, 아동권리에 입각한 양육 등)

아동권리교육 신청하기 ※ 로그인 후 신청화면으로 넘어갑니다.
컨텐츠 2
컨텐츠 3
컨텐츠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