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예멘 내전 발발 5년, 코로나19 확산 우려까지

보도자료 2020.03.24

예멘 내전 발발 5년, 코로나19 확산 우려까지



- 세이브더칠드런 ‘예멘 아동 정신건강 보고서’ 발간, 아동 절반 이상이 우울증에 시달려
- 의료시스템 붕괴, 코로나19의 위험, 미 정부 원조 중단 … 인도주의적 지원 끊기면 안돼


문의 세이브더칠드런 미디어팀 02-6900-4415/ 4457


2020. 3. 24.


올해는 예멘 내전이 발발한 지 5년이 되는 해이다. 내전이 본격화된 2015년 3월 24일 이래로 참혹한 분쟁 속에 아동의 절반 이상은 우울증과 분리불안, 공격에 대한 두려움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제 구호개발 NGO 세이브더칠드런은 지난 5년간 지속된 예멘 내전이 아동의 정신 건강에 미친 영향에 대한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설문 조사는 13세에서 17세까지의 아동과 부모 및 양육자 총 1,25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예멘에서 진행된 최대 규모의 아동 심리 조사이다. 조사에 따르면 응답 아동 51%는 때때로 슬픔을 느끼며, 5명 중 1명은 항상 두려움을 느낀다고 답했다. 아동의 52%가 부모와 떨어졌을 때 분리불안을 느끼며, 56%는 혼자 걸을 때 안전함을 느끼지 못했다. 상당수의 아동은 심박수 증가, 복통, 다한증 등 불안 증세가 나타난다고 응답했다. 내전으로 전 세대 아동은 심각한 영향을 입었으며 절반 이상이 우울증을 겪고 있으나, 예멘에는 단 두 명의 아동정신과 전문의와 인구 30만 명 당 정신보건학 간호사 1명이 있을 뿐이다.


예멘 사다(Saada) 출신인 이야드(가명/ 14세, 남)은 “(공습이 일어났을 때) 온 가족이 폭격에서 벗어나려고 죽어라 뛰었어요. 그러다 어느 순간 조카가 사라진 것을 알게 됐죠. (그날 이후) 저는 아무 것도 하기 싫어 졌어요. 공부도 하기 싫고 늘 피곤해요. 죽은 것처럼 느껴져요. 희망을 잃어버린 것 같아요. 공습이 일어나기 전에는 비행기만 모이면 아이들이 다 같이 모여 ‘떴다 떴다 비행기(Airplane, fly, flying airplane)’하고 노래를 불렀지만, 이제는 비행기가 너무 무서워요.”라고 말했다. 이야드는 공습 당시 날아든 파편으로 한쪽 눈의 시력을 잃었다.


세이브더칠드런의 <아동에 대한 전쟁을 멈춰라 2020(Stop the War on Children 2020)> 보고서에 따르면, 예멘은 연간 전투 관련 사망자가 1천명 이상 발생하는 고강도 분쟁지역이다. ACLED(The Armed Conflict Location & Event Data Project)의 집계 결과, 2015년 3월 24일 발발한 내전 첫해에 약 1만7천100명이 사망했고 2016년 약 1만5천100명, 2017년 약 1만6천800명, 2018년 약 3만800명으로 급증했다. 예멘 내전의 참혹한 피해자는 아동이다. 민간인 영향 모니터링 프로젝트(CIMP, Civilian Impact Monitoring Project)는 2017 년 12 월 1 일부터 2020 년 3 월 사이 최소 809 명의 아동이 사망했으며 1,238 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또한 유엔과 국제 구호기관으로 구성된 보건 클러스터에 따르면, 지난 3년간 약 120만 명의 아동이 콜레라, 디프테리아 또는 뎅기열에 감염됐다. 오랜 내전으로 보건 의료 서비스가 취약해진 예멘에서 코로나19와 같은 추가적인 질병 확산은 가장 취약한 아동에게 심각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우려된다.


자비에르 쥬베르 세이브더칠드런 예멘 사무소장은 "거의 매일 분쟁으로 상해를 입거나 예멘 내에서는 치료가 어려운 질병에 시달리는 아이들을 목격하고 있다."며, "큰 병원에 수송하려고 해도 연로가 없거나 의료 인력과 물품, 병원 내 전력 부족으로 수많은 아이들이 치료조차 받지 못하는 실정"이라고 설명했다.


잉거 애싱 세이브더칠드런 CEO는 “세이브더칠드런이 만난 아이들은 겁에 질려 있었다. 밖에 나가서 놀기 무서워하고 밤에 머리위로 비행기가 지나가거나 폭탄을 떨어트리면 소변을 가리지 못하곤 한다. 5년의 전쟁이 만든 결과이다.”라며, “전세계로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의 영향을 감안하면, 그 어느때보다 분쟁이 신속이 종결되어야 할 이유가 커지고 있다. 분쟁 당사자들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각국 정부는 분쟁 당사자들을 협상 테이블로 데리고 오는데 힘 써야한다. 분쟁국에 무기를 판매하는 이들은 전쟁을 부추기고 있으며 역사의 심판을 받을 것이다. 그 누구도 ‘나는 몰랐다.’고 주장해선 안된다. 전세계가 알고 있으며, 모두가 힘을 합쳐 전쟁을 멈춰야 한다.”고 강력히 주장했다.


한편 세이브더칠드런은 미 정부가 이달 27일부터 예멘 원조를 중단하겠다고 발표함에 따라 긴급구호 기금 총 93만 1천 달러(한화 약 11억 7천만 원)를 지원했으며, 세이브더칠드런 코리아는 10만 달러(한화 약 1억 2천만 원)를 지원한 바 있다. 지난해 창립 100주년을 맞이한 세이브더칠드런은 글로벌 캠페인 ‘아동에 대한 전쟁을 멈춰라(Stop the War on Children)’를 시작했으며, 예멘의 인도주의적 지원은 지속되어야 하며 아동의 생존과 직결된 구호 활동을 계속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