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하단바로가기
열기
HOME > 기관안내 > 세이브더칠드런이야기 > 나눔이야기

기관안내

후원하기

나눔이야기

글조회
“이젠 집에서 나 혼자 있지 않아도 돼요!”_ 농어촌의 지역아동센터, 대환영입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퍼가기 인쇄
작성일 2017-01-26 조회수 940


"이젠 집에서 나 혼자 있지 않아도 돼요!"

- 농어촌의 지역아동센터, 대환영입니다



동장군의 맹위가 거세진 1월, 높이 솟은 강원 영월의 산들 사이로 펼쳐진 넓은 터에 ‘이든샘 지역아동센터’ 간판이 걸린 건물 한 채가 보입니다. 날씨가 춥지만 오늘 완공식을 하는 센터 안은 아이들 함성이 메아리칩니다. 전남 영암에 새로 생긴 ‘시종 밝은 지역아동센터’도 손님맞이에 한창입니다. 아이들은 너도나도 열심히 줄을 섰습니다. 작고 귀여운 손에는 축하메모를 꼭 쥔 채로. 경북 청송 현서키즈아동센터도 아이들이 아지트가 생겼다고 신이 나서 추운 날씨도 아랑곳하지 않고 뛰어다닙니다. 사진 찍는 아저씨가 ‘웃어요!’ 외치자, 손가락 하트도 마구마구 날려줍니다.  


"행복한 곳이 되기를 바래용” “친구들과 함께 실컷, 맘껏” “꿈을 키우는 멋진 곳으로” “시종~행복하고 멋진 시간이 될 수 있길!”(시종 밝은 지역아동센터 축하메모판)


할머니, 할아버지와 사는 아이들도 많고, 부모님이 맞벌이나 농사일로 일하러 나가면 갈 곳도 없고, 친구 집도 도시와 달리 뚝뚝 떨어져 있는 곳. 학교가 끝나면 친구들과 만나 놀 장소도 마땅치 않은 우리의 농어촌 마을들. 고즈넉한 산과 강 사이, 아이들 모습은 멀찍이 떨어진 각자의 집에 담겨져 잘 보이지도 않습니다.


세이브더칠드런이 최근 몇 년간 농촌지역 어린이와 어른 180명을 인터뷰했을 때 가장 필요한 것으로 아이들은 ‘놀 곳’, 어른들은 ‘아이들을 돌봐줄 곳’을 꼽았다고 합니다.


이제 마음껏 놀 곳, 실컷 친구들과 어울려 이야기하고 책도 읽을 곳이 생겼습니다.
바로 지역아동센터입니다. 정말이지 이런 시설은 대환영이랍니다. 더 많이 지어져야 한답니다. 한 군데라도 들어선 지역은 다른 면에도 지어져야 한다고 열성이 대단합니다. 





영월 이든샘 완공식 때 세이브더칠드런이 물었습니다. 
 
“여러분, 마음에 들어요? 어떤 점이 제일 마음에 들어요?”
 “놀이터요!”


일치단결한 아이들 대답에 모두 와르르 웃었습니다.
얼마나 좋은지 이런 공식행사가 지루할 아이들이 축하석 자리에 조르르 몰려 앉아 기대에 찬 눈을 반짝반짝 빛내고 있습니다. 센터 안에 있는 2층 보드게임방에도 올라갔다가, 미끄럼틀도 탔다가, 친구들과 누가 먼저 오르나 벽을 타고 있다가, 완공식이 시작되자 뛰어오느라 통통한 볼이 발그레합니다. 눈이 휘둥그레 커진 채 군수님, 삼성전자에서 온 어른들, 세이브더칠드런의 축사를 듣느라 행사 내내 딴짓 하나 없습니다. 




“아이들과 주민들의 의견을 (건축에) 다 반영하려고 했습니다. 문화의 사각지대에서 더 많은 도움을 드리고 싶습니다.”
“여기는 참 좋네요. 지붕에 창이 있어 하늘도 보이고, 밤엔 별도 보이겠네요.”
“완공식이 끝이 아니라 시작입니다. 앞으로 잘 운영되어 농어촌 아이들의 삶의 질을 높이는데 큰 도움이 됐으면 합니다.”
“저희도 보람이 큽니다. 일회성 행사가 아니라 연속적인 봉사의 기회를 더 소중히 하며, 주완이(영월 이든샘의 이름을 지은 아동)가 웃으며 후배들에게 물려줄 수 있는 곳이 되게 하겠습니다.”


지방자치단체, 삼성전자,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세이브더칠드런의 축사입니다. 따뜻한 말을 듣는 부모님들 얼굴도 환합니다.  


“여길 와보니 공간이 아주 다양하게 나누어져서, 아이들이 원하는 대로 찾아다니며 놀 곳이 많아 좋네요. 실내에도 놀 곳이 많고요.”(박지영, 영월 옥동초 학부모님)
“1학년 아이를 둔 엄마인데요. 시골에 온 지 일년 안 됐는데, 생각보다 아이들 놀이공간이나 문화생활 할 곳이 많이 부족해요. 센터가 생겨 너무 반갑습니다.”(이심선, 영암 시종초 학부모님)
“딸 하나에 아들 둘인데요. 애들이 너무 좋아하네요. 학부모들도 여기 센터 짓는다고 할 때부터 무척 관심이 많았고, 그래서 완공식에도 왔어요.”(김종수, 영월 옥동초 학부모님)



가장 신나고 벌써 센터 안 이곳저곳을 탐험하러 나선 건 역시 아이들입니다. 센터 이름 공모 때도 너도나도 나섰습니다. 


“뭘 제일 하고 싶어요?”
“클레이 만들기 하며 놀고 싶어요. 그림 그리는 거 좋아해서 그림 공부도 하고 싶어요.”(한서연, 영암 시종초 1)
“과학과 수학, 배우고 싶어요. 과학자가 꿈이거든요.”(김보겸, 영암 시종초 1)
“뛰어놀 수 있는 놀이마당이 생겨 좋아요. 전 여기서 놀이마당이 가장 좋아요.”(조현우, 영암 시종초 1)
“집에 보드게임 없어요. 처음 봐요. 2층서 보드게임 하고 맨날 올 거예요.”(노영진, 영월 옥동초 2)
“착하고 어진 마음이 샘솟는 곳이 되었으면 해서, ‘이든샘’으로 이름 지었어요.”(강주완, 영월 옥동초 2)
“장기 두는 거, 친구랑 할래요.”(박수호, 고진호, 영월 옥동초 6)



1월에만 강원, 경북, 전남 등 3곳에 지역아동센터가 완공되어 마침내 아이들을 위한 공간이 생겼습니다. 지방자치단체, 삼성전자 임직원회,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세이브더칠드런이 몇 년간 힘을 합해 세운 곳입니다. 올해도 같이 힘을 합해 ‘놀이’와 ‘보호’를 목적으로 한 지역아동센터를 농어촌지역 3곳에 추가로 지을 계획입니다.

이제 혼자서 어두운 집에서 밥을 먹고, 혼자 TV 보고, 혼자 인터넷에 매달리지 않아도 됩니다. 더 많은 농어촌 아이들이 안심하고 놀고 웃고 친구들과 함께할 수 있게 일하겠습니다. 
 

이선희, 이정림(커뮤니케이션부) 사진 이승재

                       








                     '놀이터를 지켜라'_놀 권리 회복 캠페인 바로가기





게시글 윗글 아랫글
윗글 [잠비아 아이들과 '인생뜨기' ①] 70대 김정순 씨 '황홀한 황혼'
아랫글 방글라데시 ‘니롭’ 이야기
목록